본문 바로가기

(8)
[정자동] 분당 스시야 흔히 분당 스시야, 분스야, 분당의 축복 등으로 불리는 스시야라는 식당에 대해 소개한다. 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서 이미 유명한걸로 알긴 한다. 여튼 위치는 정자역 나와서 네이버 쪽으로 조금 걸어가면 있다. 예약이 다소 빡센 곳이다 보니, 나도 자주 가지는 못한다. 올해에는 아직 4~5번 정도 밖에 가지 못한 것 같다. 예전에 예약이 비교적 쉽던 시절에는 디너도 몇 번 다녀왔는데, 요즘에는 디너를 가기가 어렵다 보니 더더욱 아쉽다. 여튼, 오늘 올리는 사진은 2020년 10월에 대학원생 형들 두 명과 함께 다녀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코스 시작 전에 자리는 이렇게 세팅되어 있었다. 이 날은 술을 먹지 않기로 해서 와인을 들고가지 않았는데, 나중에 크게 후회했다. 샴페인 같은거 두어 병 콜키지 하기 좋으..
[연남동] 야키토리 묵 본점 예약이 힘들다던 연남동 야키토리 묵에 다녀왔다. 사실 봄에 다녀왔던거라 실제로 시간은 좀 흘렀지만, 뒤늦게 올려본다. 예약은 네이버 예약에서 했다. 수강신청 느낌 위치는 이렇다. 다양한 종류의 주류 (맥주, 위스키, 사케 등) 가 준비되어 있어서, 식사 중간 중간에 여러 잔 술을 시키며 곁들이기에 상당히 좋다. 실제로 올린 사진 중에서도 술은 전부 추가로 주문한 것이고, 마지막에 음식을 몇 종류 더 추가해서 먹기도 했다. 자리에 처음 앉았을 때 세팅은 이렇게 되어 있었다. 볏짚이 올려진 접시 위에 꼬치류가 나온다. 내 친구들 중 술을 정말 좋아하는 개발자 친구 한 명이 있는데, 그 친구와 같이 갔었다. 음식이 본격적으로 나오기에 앞서 작은 요리 하나가 나왔다. 츠마미 느낌인듯. 바 테이블에 앉으면 이렇게..
[신촌] 바코드 신촌에 있는 아주 깔끔한 바인 "바코드"를 소개한다. (뭐, 사실 내가 소개하지 않아도 이미 유명하지만...) 지하에 있어서 그런지 분위기가 조금은 어두우면서도 좋았다. 이건 예전에 친구와 갔을 때 친구가 찍어준 사진으로 추정된다. 그 이후에도 몇 번 더 갔었는데, 이건 스테이크를 예약하고 간 날 찍은 사진이다. 이 날 먹었던 티본 스테이크가 상당히 맛있었다. 바코드에서 간혹 안주 요리를 파는 때가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먹어보는 것을 강추한다. 물론 크림 브륄레도 굿.
[샤로수길] 아나타노 로바다야끼 샤로수길에서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퀄리티의 안주를 즐길 수 있는 아나타노 로바다야끼라는 이자카야를 소개하려 한다. 위치는 서울대입구역에서 나와서 한 5~10분 정도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에 있다. 입구에는 벚꽃 비스무리한게 있다. 여기서 파는 안주들 중에서 닭 가라아게, 살치살 타다끼, 안키모, 참치 타다끼, 나가사키 짬뽕 정도를 먹어봤던 것 같은데, 전부 나쁘지 않았다. 특히 살치살 타다끼와 참치 타다끼가 좋았다. 술은 생맥주와 사케, 하이볼 정도를 먹어봤던 것 같은데, 전부 무난히 나쁘지 않았다. 특히, 하이볼 한 잔 가볍게 걸치는게 잘 어울렸던 기억이 있다.
백신 접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에 대한 1차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내가 맞은 백신은 Pfizer(화이자) 및 BioNTech(바이오엔테크) 사에서 개발한 백신이다. 접종 직후에는 별 다른 수반되는 반응이 없었으나, 접종 다음 날 접종 부위에 근육통이 있었고, 전반적으로 몸이 피곤했다. 주사 한 방이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을 지키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신기했다. 사실 백신을 예약하고 나서 병원으로 출발했는데, 예상보다 많이 길이 막혀서 혹시나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해 백신이 버려질까 조마조마 한 상황도 있었다. 하지만, 다행히도 택시 기사님께서 서울의 여러 골목길을 거치며 네비게이션보다 빠른 경로로 가주셔서, 제 시간에 도착해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었다. 백신 접종 자체가 병원에 큰 도움이 ..
2021년 06월 지난 한 달도 잘 먹고 잘 지냈습니다. 이번 달도 그럴 수 있으면 좋을텐데, 부디 코로나 상황이 호전되길. 2021-06-03 샤로수길 아나타노로바다야키 친구 두 명과 함께 식사 겸 술을 마셨다. 원래는 "솔브드"라는 서비스의 개발자로 유명한 친구 한 명도 오려 했었으나, 기상 상황 때문에 오지 못해서 조금은 아쉬웠다. 참치 타다키와 하이볼 모두 맛있었다. 2021-06-03 샤로수길 링고 링고는 내가 가장 자주 가는 맥주집이다. 이 날 식사 마치고 가서 맛있는 음식과 함께 맥주를 즐겼다. 2021-06-04 청룡동 지인 자취방에서 넷이서 모여서 맛있는 와인을 많이 마신 날이다. 감사하게도 장소를 제공해주신 만큼, 내가 가지고 있는 위스키 중 하나를 들고 가서 함께 즐겼다. 오늘 회라는 사이트에서 단새우..
2021년 05월 어쩌다 보니 사진은 시간 역순으로 올라갔다. 2021-05-31 판교 울프스덴 판교의 모 IT 기업에 다니는 친구 두 명을 만나서 밥을 먹었다. 이런저런 살아가는 이야기도 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역시 2021년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유력 정치인은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다. 2021-05-30 판교 매리어트 라디오베이 괜찮은 미국식 요리를 파는 집이다. 바베큐가 생각나서 갔다. 바베큐도 맛있지만 이 집의 숨겨진 진미는 콥 샐러드가 아닐까? 2021-05-28 신사동 감성아시아 나와 신기할 정도로 비슷한 취향과 비슷한 생각을 하는 것 같은 친구가 한 명 있다. 이 날은 내 회사 앞에 감사하게도 와 줘서 내가 밥을 한 끼 샀다. 처음 가보는 집이었는데, 괜찮은 아시안 음식을 파는 집 같았다. LP바도 간만..
봄이 왔다 엊그제 서울대학교내 컴퓨터연구소에 있는 기업에 방문했다가 내려오는 길에 찍은 사진이다. 색감이 아름답고, 확실히 봄이 왔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늘도 엄청 맑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