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36)
[정자동] 분당 스시야 흔히 분당 스시야, 분스야, 분당의 축복 등으로 불리는 스시야라는 식당에 대해 소개한다. 모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서 이미 유명한걸로 알긴 한다. 여튼 위치는 정자역 나와서 네이버 쪽으로 조금 걸어가면 있다. 예약이 다소 빡센 곳이다 보니, 나도 자주 가지는 못한다. 올해에는 아직 4~5번 정도 밖에 가지 못한 것 같다. 예전에 예약이 비교적 쉽던 시절에는 디너도 몇 번 다녀왔는데, 요즘에는 디너를 가기가 어렵다 보니 더더욱 아쉽다. 여튼, 오늘 올리는 사진은 2020년 10월에 대학원생 형들 두 명과 함께 다녀왔을 때 찍은 사진이다. 코스 시작 전에 자리는 이렇게 세팅되어 있었다. 이 날은 술을 먹지 않기로 해서 와인을 들고가지 않았는데, 나중에 크게 후회했다. 샴페인 같은거 두어 병 콜키지 하기 좋으..
[넬 콘서트] Let The Hope Shine In 작년에 준원이랑 넬의 콘서트에 갔었다. 8.15 광복절 집회 발 코로나-19 대유행과 겨울의 코로나-19 대유행 사이의 짧은 "잔잔한" 시기에 마침 콘서트가 있어서 다행히도 다녀올 수 있었다. 넬은 고등학교 동기 중에 음악하는 친구가 한 명 있는데, 그 친구의 소개로 고등학교 때 부터 좋아했었다. 넬 콘서트도 마찬가지로 저번에 간게 처음이었다. 뭔가 적을 내용이 많지는 않다 보니 콘서트 가기 전에 준원이랑 딘타이펑에서 먹은 저녁 사진도 넣어봄 ㄱ- 이건 콘서트 장 도착해서 줄 기다리면서 급하게 찍은 사진... 이 날 콘서트 역시도 코로나-19 관련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떼창을 할 수는 없었지만, 너무나도 좋았다. 그치만... Stay를 부르면서 떼창을 못하게 하는 건 너무한 것 아닌지(?) 코로나-..
[자우림 콘서트] 잎새에 적은 노래 안단테 드라마티코 지난 달에 준원이랑 자우림 콘서트에 다녀왔다. 올림픽 공원의 콘서트장에 사람들이 마스크 쓰고 띄엄띄엄 앉아있었다. 어렸을 때 부터 자우림 노래, 김윤아 노래 등을 들으며 자라왔지만, 정작 자우림의 콘서트에 가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 콘서트는 작년에 개최하려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초로 연기 되었다가 취소되는 등 온갖 어려운 일을 겪은 후에야 비로소 열리게 되었다. 그런 만큼 이 콘서트에 다녀온 감회가 색달랐다. 이 날 김윤아님을 영접한 것으로 비로소 나는 죽어도 여한이 없는 사람이 되었다...ㅋㅋㅋ 그만큼 김윤아님은 정말 최고였다. 중간에 이선규씨와 김진만씨의 노래도 정말 좋았다. 방역 지침 등과 관련하여 매직 카펫 라이드, 하하하 쏭 등 전국민이 떼창할 수 있는 인기곡들은 공연하지 않았지만, ..
[연남동] 야키토리 묵 본점 예약이 힘들다던 연남동 야키토리 묵에 다녀왔다. 사실 봄에 다녀왔던거라 실제로 시간은 좀 흘렀지만, 뒤늦게 올려본다. 예약은 네이버 예약에서 했다. 수강신청 느낌 위치는 이렇다. 다양한 종류의 주류 (맥주, 위스키, 사케 등) 가 준비되어 있어서, 식사 중간 중간에 여러 잔 술을 시키며 곁들이기에 상당히 좋다. 실제로 올린 사진 중에서도 술은 전부 추가로 주문한 것이고, 마지막에 음식을 몇 종류 더 추가해서 먹기도 했다. 자리에 처음 앉았을 때 세팅은 이렇게 되어 있었다. 볏짚이 올려진 접시 위에 꼬치류가 나온다. 내 친구들 중 술을 정말 좋아하는 개발자 친구 한 명이 있는데, 그 친구와 같이 갔었다. 음식이 본격적으로 나오기에 앞서 작은 요리 하나가 나왔다. 츠마미 느낌인듯. 바 테이블에 앉으면 이렇게..
[신촌] 바코드 신촌에 있는 아주 깔끔한 바인 "바코드"를 소개한다. (뭐, 사실 내가 소개하지 않아도 이미 유명하지만...) 지하에 있어서 그런지 분위기가 조금은 어두우면서도 좋았다. 이건 예전에 친구와 갔을 때 친구가 찍어준 사진으로 추정된다. 그 이후에도 몇 번 더 갔었는데, 이건 스테이크를 예약하고 간 날 찍은 사진이다. 이 날 먹었던 티본 스테이크가 상당히 맛있었다. 바코드에서 간혹 안주 요리를 파는 때가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먹어보는 것을 강추한다. 물론 크림 브륄레도 굿.
[샤로수길] 아나타노 로바다야끼 샤로수길에서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퀄리티의 안주를 즐길 수 있는 아나타노 로바다야끼라는 이자카야를 소개하려 한다. 위치는 서울대입구역에서 나와서 한 5~10분 정도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에 있다. 입구에는 벚꽃 비스무리한게 있다. 여기서 파는 안주들 중에서 닭 가라아게, 살치살 타다끼, 안키모, 참치 타다끼, 나가사키 짬뽕 정도를 먹어봤던 것 같은데, 전부 나쁘지 않았다. 특히 살치살 타다끼와 참치 타다끼가 좋았다. 술은 생맥주와 사케, 하이볼 정도를 먹어봤던 것 같은데, 전부 무난히 나쁘지 않았다. 특히, 하이볼 한 잔 가볍게 걸치는게 잘 어울렸던 기억이 있다.
백신 접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에 대한 1차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내가 맞은 백신은 Pfizer(화이자) 및 BioNTech(바이오엔테크) 사에서 개발한 백신이다. 접종 직후에는 별 다른 수반되는 반응이 없었으나, 접종 다음 날 접종 부위에 근육통이 있었고, 전반적으로 몸이 피곤했다. 주사 한 방이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을 지키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신기했다. 사실 백신을 예약하고 나서 병원으로 출발했는데, 예상보다 많이 길이 막혀서 혹시나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해 백신이 버려질까 조마조마 한 상황도 있었다. 하지만, 다행히도 택시 기사님께서 서울의 여러 골목길을 거치며 네비게이션보다 빠른 경로로 가주셔서, 제 시간에 도착해 백신을 접종 받을 수 있었다. 백신 접종 자체가 병원에 큰 도움이 ..
2021년 06월 지난 한 달도 잘 먹고 잘 지냈습니다. 이번 달도 그럴 수 있으면 좋을텐데, 부디 코로나 상황이 호전되길. 2021-06-03 샤로수길 아나타노로바다야키 친구 두 명과 함께 식사 겸 술을 마셨다. 원래는 "솔브드"라는 서비스의 개발자로 유명한 친구 한 명도 오려 했었으나, 기상 상황 때문에 오지 못해서 조금은 아쉬웠다. 참치 타다키와 하이볼 모두 맛있었다. 2021-06-03 샤로수길 링고 링고는 내가 가장 자주 가는 맥주집이다. 이 날 식사 마치고 가서 맛있는 음식과 함께 맥주를 즐겼다. 2021-06-04 청룡동 지인 자취방에서 넷이서 모여서 맛있는 와인을 많이 마신 날이다. 감사하게도 장소를 제공해주신 만큼, 내가 가지고 있는 위스키 중 하나를 들고 가서 함께 즐겼다. 오늘 회라는 사이트에서 단새우..
취업 우여곡절 끝에 full-time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회사에 취업하게 되었다. 그동안 인턴 하던 그 회사 맞다. 어느 회사인지는 내 개인 사이트 들어가면 나오니 굳이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는다. 학부생 신분임에도 과분한 기회를 얻게 되어서 너무나도 감사함을 느끼는 중이다. 사실 이번에 구직하면서 다른 회사의 오퍼도 받았으나, 인턴 하는 동안 회사에서 한 귀중한 경험들이 최종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친 것 같다. 인턴 하는 동안 회사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게 눈에 보여서 너무 좋았던 것 같다. 그 외에도 회사 동료들 모두가 친절하고, 일을 정말 열심히 해서 회사 분위기가 좋았던 것도 한 몫 하긴 했다. 뭐, 사실 가장 큰 부분은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애착이었던 것 같긴 하지만. 아무튼, 앞으로 full-..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청원 Update: 10만명 달성이 완료되었다고 합니다. 정치권에서 실제로 진척이 있을지 앞으로 잘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청원이 있습니다. 저는 한참 전에 참여하긴 했으나, 생각보다 참가가 저조하여 블로그에 글을 통해 공유합니다. 차별금지법은 우리 모두의 생존과 관련된 법률이기도 하고, 우리 사회를 '21세기'에 걸맞는 모습으로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법률입니다. 혹시라도 참여 안하신 분이 계시다면 꼭 참여해주세요. https://petitions.assembly.go.kr/status/onGoing/C25F4B51E8D2312DE054A0369F40E84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