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전을 시작했다

집에 낡은 소나타 한 대를 아무도 안타서 요즘에는 내가 굴리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아파트 단지 한 바퀴 도는 것도 힘들었는데, 운전 2일차에 분당에서 신사동 호텔까지 차를 끌고 가 봤던게 운전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운전 2일만에 차를 긁어먹은 건 다소 안타까운 일이지만.. 별로 티가 안나서 크게 신경 안쓴다.

 

주차 연습은 아래 사진을 찍은 마트에 오가면서 크게 늘었던 것 같다. 좁은 골목길을 두어시간 정도 빙글빙글 돌 일이 있었는데 그 때 차 폭 감에 대한 이해도 늘었던 것 같다.

 

그 외에는 그냥 한남동의 마리또 에 몰리에라는 파스타 가게에 밥 먹으러 다녀오면서 고속도로 주행 연습을 했던 것 같다. 아무튼 안전 운전 하도록 노력해야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전을 시작했다  (0) 2021.07.31
백신 접종  (0) 2021.07.15
봄이 왔다  (0) 2020.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