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음식 & 술

[서울/강남] 오스테리아 마티네 런치

이번에도 포잉에서 다이닝 티켓을 사서 다녀왔다.

가격의 경우 런치코스 33,000 + 식전주 추가 9,000 으로 총 한화 42,000원이 들었다.

COVID-19 때문인지 사람도 없고, 분위기도 좋았다.

 

음식은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으며, 특히 애피타이저로 나온 가리비 요리가 정말 부드러웠다.

애피타이저로 수플리도 나왔는데, 한국에서 수플리를 보는 것은 처음이었다.

 

식전주(Apéritif)로 Kir(키르, 화이트 와인에 리큐르를 섞어서 만듬)를 마셔보는건 처음인데 이것도 괜찮았다.

메인 요리인 꽃게 로제 파스타도 만족스러웠다. 가격도 착해서 좋았다. 아래는 사진들.